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2020

2020.09.07. 처음 아가를 본 날. 출산으로 고생한 아내...

by 색다른 춘쌈이 2020. 9. 21.

 

2020.09.07.

9월 6일 오전부터 진통이 있었는데... 일요일이라 병원이 안열었는데, 병원에 전화해서 오늘 검사가능하냐고 물어봤고 병원에서는 당장 분만실로 와서 태동검사나 다른 여러검사를 먼저 하자고 했습니다. 원래 제왕절개 수술 예정일은 15일이였는데 벌써 진통이 오는게... 솔직히 걱정이 컸습니다. 몇주전부터도 계속 진통이 와서 급하게 저녁에 방문했는데 가진통이였고, 진짜 진통은 아녔지만 이번은 다른 느낌이였습니다.

제왕절개라고해서 진통 많이 못느끼고 아이 낳을거라 생각했는데... 아내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니까. 아이가 태어나도 괜찮은거면 바로 수술을 들어가고 싶었어요. 일단 일요일이라 원장님도 안계시고 월요일 아침에 진료를 보고 수술 가능 여부를 알 수 있는 상태였어요. 7일 아침에 원장님 진료를 봤는데, 진통이 계속오니까. 수술들어가자고 얘기하셨고 9시 30분에 진료보고 10시 넘어서 바로 수술 들어갔어요. 30분에서 1시간 가까이 걸렸고, 아이울음소리가 들리고 3,94키로에 튼튼한 아기가 태어났어요.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