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2020

2020.05.23. 집에서 탕수육 만들어 먹기

by 색다른 춘쌈이 2020. 5. 24.

아내가 주말에 뭐먹지? 얘기하다가
“ 탕수육 해먹어볼까? “ 라는 말에 “ 좋아! “ 라고 했더니... 진짜 만들어서 먹었어요!

아내가 전분 가루에 물 부어서 만들고, 고기 사오고 냄새 잡으려고, 후추며 생강가루며 여러가지 넣어서 고기냄새 잡고, 기름은 또 튀기고... 옆에서 보기만 했는데...
탕수육은 진짜 손 많이 가는 음식이라는 걸... 알았네요

댓글2